사악미소의 발길향하는 공간

[뮤지컬] 신촌 - 바보사랑 관람후기

연극 & 뮤지컬 발길









대학로에서만 연극을 보러다니다가.


이번에는 회사 근처 가까운 신촌에서 공연을 한다기에.


보러가게된 뮤지컬 바보사랑.




공연장인 세븐파이프홀 입구









바보사랑의 공연장인 세븐파이프홀


그동안 보던 대학로 소극장 공연들은


2시간 가까이 앉아 있어야하지만 의자가 그렇게 편한편도 아니고


좌석도 굉장히 붙어있어서 좀 힘든점이 있었는데.


세븐파이프홀의 객석은 좌석에 손 받침대가 있는것이 편해서.


여지것 보아왔던 어떤곳보다도 편하게 관람할 수 있던것은 매우 좋았다.












특히나 바보사랑의 무대배경은 여태것 보았던


어떤 소극장 무대배경보다도 아름다웠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무대사이트에 배치된 나무와.


두 주연 배우들의 거리 감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장치로서의 기능도하는것이


와 무대배경 이쁘다는 생각이 공연시작전 계속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하더라.








그렇게 8시 정각이 되고 이제막 뮤지컬의 막이 오르고~


처음 시작하면서부터 발랄한 느낌으로 진행되는데...


아... 보는 내내 손발이 오그라드는 느낌을 계속 받았다...


아 아무리 공연이라지만... 어떻게 저러지 싶은...


아 극장같은 스크린이 아닌 실제 연극이니...


실제 바로앞에 있는 사람들이 저러니 어찌나...


아 보는 내내 몸과 팔을 비비꼬며 보게되버렸다.





연극하랴, 노래하랴, 춤추랴, 의상갈아입으랴 정신없이 열연을 펼쳐주신 이날의 캐스트분들...





아무래도 소극장에서 4명의 인원으로 진행되는


보통 대학로 소극장 연극들은 멀티남, 멀티녀 캐릭터들만 좀 바쁜감이 있었는데.


이건 가뜩이나 뮤지컬인지라.


4분의 캐스트 모두 어찌나 바쁘다는게 느껴지던지...


특히나 신나고 발랄하게 노래와 춤을 추고 들어간 다음


바로 이어지는 장면에서 숨을 헐떡이시는걸...


상황극으로 넘기는것이... 참...

(그게또 참 편하게 자리에 앉아서 공연을 보는 관객의 입장에서는 어찌나 재미있는지...)


이후에 나오는 대사들때문에 정말 웃겨 죽는줄 알았다.




바로앞에 쏭이라는 카페에서 기다리며 마신 벨기에 쵸콜릿 카페모카~

달달한 커피를 좋아하고, 공연 관람전 기다리기에도 괜찮은 장소인것 같다.





그동안 보았던 연극들의 주인공들은...


좀 뭐랄까, 연애경험이 매우 있는 캐릭터들이 주인공을 해서일까??


좀 와닿지 않은 감이 있었는데,


지난번 함뼘사이부터, 뭐랄까 연알못들의 이야기로 시작해서.


마치 옛날 정석의 순정만화 주인공들처럼...


서로 어찌할줄 몰라서 부끄부끄 하는 그런 느낌이...

(키보드를 치는 손이 또 오그라든다...)


왠지 바로 앞에서 보는게 흐뭇하고 좋은게...


좀 이런 내용이 내 취향인게 아닐까 싶다라는 생각이 글을 쓰면서 든다.









신촌에서 공연중인 바보사랑2018년 4월 13일로 시즌2 공연이 마무리 된다고 한다.


아마 이글을 올리는 지금끔 마지막 공연이 한창 진행되고 있을텐데.


꼭 다시 좋은 모습으로 재공연이 이루어져.


열연을 펼쳐주신 배우분들을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한끼] 시청역 - 제주본가 부대찌개

분류없음






시청역에 전산환경 설정 때문에 업무지원을 나온 상황이었다.


암걸릴것 같은 질문들을 좀 많이 받았다?


제 패스워드가 뭐죠???


이게 왜 안되죠??


진짜 발암과 같던 질문들이 쏟아지는 상황...


술도 안마셨는데.. 무진장 속풀이가 하고 싶던 상황에서 찾은 부대찌개집...







제주 본가...











ㅇㅇㅇ

[한끼] 신촌 - 인생의 소울푸드 맛진 제육덮밥

먹거리 발길/한끼 발길




■ 연대앞 - 맛의 진미 맛진 제육덮밥







필자가 서울에 처음올라와서 일했던 회사는 연세대 안의 공학관의 작은 벤처기업이었다.


지금이야 서울에서 참 잘 지내고 있지만,


당시에는 일도 적응하기 힘들고 서울생활 적응하기도 힘들고...


참 힘들었던시절, 개인적으로 가장 힘이 되던 음식이었고.


지금도 가끔 생각나면 일부러 찾아가면서 먹는 신촌 연세대 앞 맛의 진미...


맛진 제육덮밥...








위 사진에 나오는 제육덮밥이 5,500원이다...


이게 진짜 실화냐란 생각이 드는 느낌이다.


고기도 두툼한게 양도 많고, 양념도 크게 맵지 않은것이 간 적절한것이 먹기도 참좋다.


양도 푸짐하고~







다른 메뉴들도 있지만...


예전처럼 자주가면서 먹을 수는 없어서...


가면 항상 이것만 시키는게 좀 아쉽기도...


연세대앞 맥도날드도 문을 닫는다는 요즘 이런 때에 여기는 참...


학생들이 먹기에도 부담없는 가격이 참 고맙게만 느껴진다.


뭔가 힘을 내고 싶을때 찾는...


개인적인 나의 소울푸드~


맛.진 제육덮밥은 많은 사람들에게 강추한다.








오랜만에 맛있게 먹고 나오는데.


어느분들이 들어와서 "계란제육 2개요!!" 하는데...


어 뭐지 저런 메뉴도 있엇나 해서.


계산하면서 슬며시 아저씨에게 물어보았더니


제육덮밥에 계란을 얹은거란다... 헉...


젠장 다음에 가서 꼭 먹어 보아야지...









[IT] 얼떨결에 세탁기로 방수기능 테스트한 SONY NW-WS623 스포츠 이어폰

HW 발길





■ 빨래통에 한번 시원하게 돌리고도 멀쩡했던

   소니 NW-WS623 스포츠 이어폰





스포츠웨어로 방수기능을 강조했는데 이정도 인줄은 몰랐다 ㅎㄷㄷ





점점 운동이나 취미생활중에 혼자만의 세계에 들어가고있는 요즘.


좀 작정하고 주변에 신경쓰지 않고 연습을 하기위해,


스포츠용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고 있었다.


여러 제품이 있었지만, 소니빠가 되어버린 필자에게.


다른 선택지는 없었고, 그러다 디자인과 성능 모든면에서 마음에 드는…

(그렇지만 가격이 좀 ㅠ.ㅠ)


제품이 하나 있어서 구입하게된것이 바로 소니 NW-WS623 블루투스 이어폰이었다.





사진의 케이스는 SONY NW-WS413 케이스라서 조금 헐렁한 감이있다.





기존부터 운동할때 사용하기위해 소니 MDR-AS210AP 모델을 사용하고 있었고.


귀에착 걸리는 디자인이라 쉽게 떨어지지 않는것이


마구 뛰면서 움직이는 필자에게는 매우 마음에 들었지만.


무선이 아닌 유선...


아무래도 자유로운 행도에는 조금은 제약이 따르고 불편한 점도 있었던게 사실이다.





우측에 보이는 소니의 유선 스포츠 이어폰 MDR-AS210AP




줄넘기 등을 할때 주머니에 휴대폰의 이상하게 꺼림직한 무게감 이라면 참겠지만.


주머니를 탈주하여 바닥에 곤두박질 치고 귀에 이어폰만 걸려있는 상태라던가.


런닝머신의 버튼을 누르다 무심코 건드리는 선때문에.


휴대폰을 떨어뜨린다거나 하는 문제점이 많이 있기에.


블루투스 제품으로 넘어가자는 생각을 가지게 되고 이후


저가의 제품을 구입해서 운동중 사용해보았고.


확실히 운동할때 매우 편하였기에


블루투스 제품을 쓰기로 마음먹고 구입하게 되었다.











취미로 춤을추는탓에


격하게 활동하는 필자에게는


이어폰이 귀에서 잘 빠지는지 아닌지는 중요한 사항이다.


그러면서 디자인도 괜찮아야지.





그렇게 디자인까지 고려하고 깔맞춤을 하려다 보니...

어느순간 모인 소니 컬렉션...

(아 내돈 ㅠ.ㅠ)





4GB의 내장 메모리를 지원한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같이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떨어져도 음악듣는데는 지장이 없으니.


그래도 주로 스마트폰과 페어링 해서 사용하게 되겠지만.


운동이나 춤연습등을 할때면 폰이 가까이 없을때도 있고


챙기기 힘든경우도 있기에


꽤 마음에 드는 기능이 달려있어서 기능적인 부분도 매우 만족하고 지르게 되었다.

(물론 이것때문에 가격이 높이 올라간 부분이 있겠지만 ㅠ.ㅠ)










포스팅 작성하기전 그만...


산지 몇일이 되었다고 ㅠ.ㅠ


세탁기에 넣고 돌려 버렸다... ㅠ.ㅠ


하늘이시여… ㅠ.ㅠ 이런 바보같은 실수를...







그렇게 옷을 널다가 그 사실을 알게되고


좌절 했지만. 방수 기능이 달려있다는 것에 '희망'을 가지고...

(엑스페리아 Z5도 바다에 빠졌는데도 멀쩡한 소니 방수의 저력을 믿고...)


드라이기로 말리고 툭툭 계속 물방울이 다 떨어지게 털어내니...


멀쩡히 살아 돌아왔다. ㅠ.ㅠ


그래도 페어링 연결이 좀 약해진 감은 있지만.


정말 좀 약해진것 같은 느낌만 받을 정도니... 다행...





사진에보이는 물묻은 정도로는 망가질 걱정은 안해도 되는 제품이다. 그냥 물에 한번 푹 담가도 멀쩡...





세탁기 참사사건 이후 한달 정도 뒤에 작성하는 리뷰다...


방수하면 소니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소니의 제품을 신뢰하지만.


이번에 정말 세탁기에서 2시간 다 돌고 나온 제품이 물기를 털어내고 말리니까


쌩쌩하게 돌아가는 걸 보고 정말이지 제품구매하기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소니 핸드폰을 쓰면서, 소니 이어폰으로 깔맞춤은 아주 중요한 패션의 중요한 요소!!






[야식] 서울대입구역 - 생등심 수제 탕수육

먹거리 발길/야식 발길




■ 서울대입구역 야식, 혼술에 즐기기 좋은 생듬심 탕수육







서울대입구역 1번출구로 나와서 50m정도 직진하면 보이는


생등심 수제 탕수육 포장마차.


개인적으로 알게되서 2주에 한번은 가서


안주 혹은 식사를 위해 탕수육을 구입하는 노점이다.









주인아저씨가 직접 탕수육을 그자리에서 튀겨 주시기 때문에.


따끈따끈한 탕수육을 그 자리에서 먹을 수 있는게 참 좋다!!




현재는 소짜 3,000원은 판매중이지 않다.




가격은 중짜 5,000원, 대짜 8,000원 가격에 판매중인데


양도 푸짐한것이 혼자 집에서 혼술하기에 딱 좋은정도~!!








저녁에 나홀로 즐기는 혼술 캔맥주 한잔에 딱~!!


방금사와서 바삭바삭한 탕수육과 함께 즐기는 맥주~








짜장라면에 계란후라이 하나 올려서.


나름 저렴하게 즐겨보는 중식 요리~








[연극] 대학로 - 한뼘사이 관람 후기

연극 & 뮤지컬 발길




■ 연극 - 한뼘사이 보고온 후기








대학로에서 연극을 즐기게 된지 언 한달...


지난번 연극 스위치를 보고 무료로 얻게된 티켓 한뼘사이~!!


이번에 보고오게 되었다~!!


결로부터 말하자면... 일단...



보는 내내 빵.빵!! 터졌다!!








멀티남 역활의 정성화님이 이날 코믹 역할을 어찌나 잘 소화해 주시던지...


가장 좋았던건 암전이 되면 박수를 쳐달라고 관객들에게 말씀해주셨는데.


극의 내용도 너무 무겁지도 않았기에


암전이 될때마다 계속 박수를 치면서 보게되니.


무대의 배우분들에게 호응하는것도 한결 더 편해서 좋았던것 같다.





2018년 03월 31일의 캐스트 분들~





특히나 마혜리(박은경님) 검사가 수시로 멀티남역할을 부르다.


한번은 멀티남이 아버님 아니어머님 역활로 나왔을때.


"너어 아래사람 그렇게 함부로 굴리는거 아니다!!" 라며


그동안의 울분을 쏟아내는듯한 그런 부분이 이게 됀지 또 어찌나 웃기던지.


뭔가 인원이 한정된 소극장 연극에서 배우분들이 고생하시는걸.


빵빵 웃을 수 있는 소재로 정말 잘 살려서 쓴것 같다.









한뼘사이의 줄거리는~


서로가 서로를 좋아하는데도. ♡


솔직하지 못해서 이루어 지고 있지 않던.


마혜리 & 야한길 커플의 이야기는...


참 뭘랄까...


좋아하는 티 다 내고 지극정성인 야한길(민수현님) 변호사 캐릭터는


뭔가 일상생활에 있을 법한 아는 친구, 형, 동생 같고...


혹은 나같고... ㅋㅋ 씁쓸...


마찬가지로 서로 좋아하면서도 남자 입장에서는 너무 튕기기만 하는거 아냐.


라는 생각이 들던 마혜리 검사 캐릭터에게...


이해는 하면서도 어찌나 보는 내내 얄미웠는지...





연극을 보러가기전 한번 인터넷에서 검색한 사진과 배경이 너무 달랐다.

다보고나서 너무 즐거웠기에 잘되는 연극이라서 무대도 업그레이드 된게 아닌가 싶다.





금나리(정수정님) 기자의 본인이 진도 나갈거 먼저 다 나가놓고서는.


"너무 빠르잖아요..." 하는 대사는 참...

(어 매력이 있는데... 왠지 돌이 날아오는것 같아 이하생략...)


리차드 홍(김병만)이라는 캐릭터는...


사실 모든 캐릭터중 가장 무거운 뒷사정과, 핵심 사건의 키가되는 인물이지만.


역시 개그 캐릭터여서 그런지... 뭔가 지금 생각해보면.


웃겼던거 말고는 생각이 들지 않지만.


"한번만 하자..."라는걸 오해하고 치는


능청스럽게 "그래 한번만 해줘..." 라는게... 참...

(아 점점 연극을 보면서 음란마귀가 씌워지는듯 하다. ㅠ.ㅠ)






역시나 이 연극 개그포인트의 하드 캐릭터...


멀티남, 멀티녀(?) 역할 까지 한 정성화님 ㅋㅋ


아 보는 내내 빵빵 터져서 코미디 연극이란것은 알고 있었지만.


연극을 보러 온건지 개그콘서트 녹화현장에 온건지...


정말 빵빵 웃으면서 갔다.


같이간 여자친구가 연극보기전 너무 졸리다고.


보다가 자면 어떡하지 라는 말까지 했지만.


너무 웃겨서 졸음이 다 날아갔다고 즐거워 해서...


연극 끝나고 고마운 마음이 들었던건 덤!! ㅋㅋ




연기같지 않은 연기를 본것같아 즐거움을 주신 배우분들~





연극 중에 멀티남님의 집주인 아주머니 역할(?), 큐피트 역할(?) 중에 이런대사가 나온다.


"둘은 이미 예전에 엮어 줬다고..."


작중 유일한 뭔가 약간의 비현실적 요소가 들어간 설정 같은 그런 대사였지만.


뭐랄까 연극이 끝나가고 가장 생각이 나는 대사였다.


왜 이대사가 가슴에 와 닿았는지는, 이 포스팅에는 적진 않겠지만.


그저 지금 내 상황에서 비추어 보았을때 가장 바란 말이었을테니...






현장 관객 선호도 높은 연극이라는 말 200% 인정!!





연극을 보고 왔는데... 연극을 보았다기보단.


내가 그 현장에서 배우들 바로 옆에서 이 사건을 본것 같은...


그런 느낌이드는것이


다시 한반 또 가서도 보고싶고,


우울한일이 있는 주변 지인에게도 꼭 한번 가서 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그런 연극이었다~









P.S : 같이간 여자친구가 혼자찍은것도 하나 챙기고 싶다고 해서.


먼저 찍으러 갔다가, 다음분이여 할때 뭔가 서로 분위기에 휩쓸려서


얼떨결에 각각 따로 사진찍은건 개인적으로 이번 연극에서 가장 불만 스러운 상황이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