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악미소의 발길향하는 공간
스윙댄스 및 영화, 일상다반사에대해 떠들어 대는 블로그
[영화] '맨 오브 스틸' - 슈퍼맨의 빨간 팬티의 행방이 묘현한 영화


배트맨 v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이 개봉을 앞두고 있는가운데.


앞으로 나오게될 저스티스 리그 시리즈들을 보는데 이해하기 위하여


늦었지만 개봉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맨 오브 스틸'을 보았다.



아니 슈퍼맨의 빨간 팬티의 행방은?








#01. 인간의 마음을가지고 자란 신, 슈퍼맨 스토리



영화는 초반 슈퍼맨의 친모인 라라(아옐렛 주어)의 분만 과정부터


초반 크립톤 행성의 멸망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자신이 배아파 난 아들내미 '슈퍼맨' 칼엘(헨리 카빌)


사실 크립톤 행성의 모든 아이는 제네시스 체임버를 통해 태어나는데.

칼엘을 자연분만한 원인은 후반부 밝혀진다.





영화를 보면 행성멸망이 다가오는데도,


왜 이곳 관료들은 사람들을 대피시키지 않았는지?


의문을 품게 만드는데.


그 이유 또한 후반부에. 부족하게나마 설명하고 있다.




아들을 살리기위해 지구로 칼엘을 떠나보내야 함을 이야기하는 조엘(러셀 크로우)





그렇게 크립톤 행성의 멸망이 다가오고.


크립톤 행성은 멸망하지만.


조엘과 라라의 아이는 다행이 지구에 잘 도착하고.


좋은 양부모의 지도하에 자라나게 된다.






자신의 정체가 무엇인지도 모른체.


너무도 민감한 감각과 힘에 괴로워하는 어린시절의 슈퍼맨 클락.


그런 클락이 지구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헌신적으로 돕는 양부모 조나단 켄트(케빈 코스트너), 마샤 켄트(다이아 레인)











집중함으로서 클락이 자신의 발달된 감각을 제어하는 법을 알려주는 어머니 마샤 켄트




어린시절 클락이 왜 세상에 숨어야 하는지를 설명하는 아버지 조나단 켄트




그리고 클락이 그 과정을 이겨냄으로서 클락이 위대해질 거라 믿어준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어른이 된 클락은.


자신의 자아를 찾기위해


세상을 떠돌며,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며 떠돌아다니다.






크립톤인들이 지구에 남겨둔 우주선을 발견하고.


자신의 정체에 대해 알게된다.







그 우주선에서 자신의 친부인 조엘의 컴퓨터에 저장돤 의식과  만나게 된 클락(헨리 카빌)은


자신이 누군인지, 왜 지구에 보내주어 졌는지등에 관한 이야기와


자신들과 다른 지구인들이기에.


그들을 잘 이끌어 줄 수 있는 존재가 되달라 말한다.




친히 가문의 로고가 박힌 쫄쫄이 복을 선사해 주시는 아버지.


염동설한에 쫄쫄이 내복에 망토하나 걸쳐 입고 밖으로 나오자 사람들의 반응은.


미국인들도 저 복장다 알고 있었구나, 우리만 그렇게 생각하는 거 아니었구나!! 그랬구나!!





아무튼 그렇게 자신의 존재를 깨닫는 순간을.


데일리 플래닛에 기자, 로이스 레인(에이미 아담스)에게


현장에서 딱 걸린 슈퍼맨!!









부사당한 자신을 구해주는 슈퍼맨을 보며,


슈퍼맨의 정체를 기사화 하려는 로이스지만.







그치만 자신의 기사를 신문에 실을 수 없게되자.

(인터넷 신문에 그냥 기재하긴 한다.)


정확한 증거를 위해 슈퍼맨을 찾아 나서고










그렇게 세상이 슈퍼맨을 받아 들일 준비가 안되었을 거라고 판단하여


그의 기사를 포기하는 로이스...





뭐 나중에 이런사이로 발전할 걸 알고 그런건 아니겠지. 괜히 자기만 피곤해 질 수 있으니??

(그럼 도데체 어디까지 가야 볼장 다 본 걸려나???)




그와의 이야기 끝에


슈퍼맨의 정체가 클락임이 밝혀지면


안되는 이유를 생각하게 되고.


기사를 포기한다.





자신의 정체를 전 세계에 공공연히 밝히는 조드 장군


그렇게 매트로폴리스부터 침공을 시작하는데.






그리고 때맞춰 지구에 크립톤 행성의 생존자 조드 장군(마이클 섀넌)이 찾아와.


지구를 자신들의 새로운 거처로 삼기위한 테라 포밍을 시작하고.


슈퍼맨은 이를 저지하기위해 행동을 개시한다.









그렇게 둘의 격렬한 전투끝에.


영화는 결국 슈퍼맨의 승리.


슈퍼맨은 거대한 적으로부터 지구를 구하는데 성공하고.




미국이 아닌 전 세계의 위협, 이것이 배트맨 v 슈퍼맨의 떡밥.






그렇게 자신은 사건이 마무리된 슈퍼맨은


이렇게 자신은 미국인으로서 항상 정의의 편에 설것임을 역설하는 슈퍼맨

(하지만 DC 세계관에서 슈퍼맨또한 타락한 전적이 있기에 언젠가?? ㅎㄷㄷ)


그때는 영화처럼 다크나이트 께서 막아 주실려나?

(그치만 그 과정이 너무 힘들기에... 신 vs 인간 ㅎㄷㄷ, 이건 이미 금수저, 흙수저도 아니다.)







슈퍼맨이 아닐때는.


기자로서의 삶을 살아가는것으로 영화는 마무리 된다.







#02. 제네시스 체임버로 인한 운명의 한계, 조드장군



영화에서 크립톤인들은 크립톤인들은 전부 제네시스 체임버에 영향을 받아.


태어나는데, 이게 사회를 원활히 유지하는데는 정말 효율이 좋을것 같긴하나.

이는 크립톤인들의 한계를 뜻한다고 생각한다.


크립톤 행성의 생명체의 유전자 정보를 모두 가지고 있는 코덱스








제네시스 체임버로 인해 사회에서의 역할이 정해진채로 태어나는것


태생적으로 한계를 가지고 태어나게 되는 원인이 되어버린다.


이것이 조엘과 라라가 칼엘(슈퍼맨)을 자연분만한 이유였고.


크립톤이 멸망한 이유라고 생각한다.








진작에 크립톤인들을 다른행성으로 이주 시켜야 했지만.


관료들은 사회의 기능 유지를 위한것이 자신의 역할이다.


그렇기 때문에, 행성이 멸망할 정도로 자원을 고갈시키면서도.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고.









조드 장군 그리고 조엘과 라라 또한


제네시스 체임버에 영향으로 태어난 인물이기에.


지구에서 적응할 수 없었을거라 생각하고.


칼엘이 지구에서 그것을 극복 할 수 있게 자연분만하여.


칼엘만 지구로 보낸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제네시스 체임버에 영향을 받지 않은 슈퍼맨의 반면교사인


조드 장군을 통해서 잘 나타난다.














동족을 위해, 설령 자신의 행동이 잔인하다 해도.


모든것은 동족을 위해 행동한 조드 장군










그렇기에 다른 선택권 없이 평생을 전사로서 살아가게끔 태어나


훈련받으며 그 삶을 살 수 밖에 없었고.


장군이 되어서, 잔인한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기에.









그렇기에 지구를 새로운 크립톤 행성화 하는것을 떠나서도.


조드 장군과 슈퍼맨은 살아온 방법이나 가치관이 너무도 달랐기에.


대립할 수 밖에 없지 않았나 싶다.









장군으로서 동족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할 수 밖에 없었고.


그것이 강제되었던 인물이기에,


최소한의 동정은 가는 악여이었다고 생각한다.








크립톤 나이트라는 약점이 있다지만 그것만 빼면.


전지전능해 보이기 까지 보이는 히어로 슈퍼맨.


오히려 그런 면때문에, 세월이 지나면서.


인지도에서는 최강, 최고의 히어로일 지언정.


인기에서는 점점 구닥다리 영웅이 되어가던 슈퍼맨

(마블한테 밀리는 인기는 그렇다 쳐도, DC에서는 배트맨에게 밀리던 판국이니)


이런 완벽해서 재미 없는 영웅의 이야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해 하였으나.





자신이 지키고자 하는 존재를 믿을 수 있는것인지 인간적인 고뇌를 하는 슈퍼맨.







자신에게 굴욕을 선사한 트럭 운전사의 차를 엉망으로 만들어둔 슈퍼맨










자신의 힘과 분노를 참으면서, 괴로워해야 했던 슈퍼맨.

개인적으로 조나단 켄트가 "나도 속으로는 네가 때리길 바랬다."는 말하는 이장면이 영화중 가장 기억에 남는다.





슈퍼맨의 성장통을 보여줌으로서.


그가 신적인 능력을 지닌 외계인으로 태어났지만.


인간으로서의 마음을 지니고, 자란 사람이라는 것을 그려내어.


그를 잘 모르는 세대에게는 그를 소개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어필했다고 평가해보는 영화 '맨 오브 스틸' 이라고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