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악미소의 발길향하는 공간

[모바일] 네이버 카페를 이용한 나만의 웹 앨범 사용하기

Application 응용프로그램/Mobile 응용프로그램

스마트폰의 발달?


아니 정확히는 핸드폰에 카메라가 붙기 시작한 이후부터.


우리는 많은 사진을 핸드폰에 담게 되었고.


그만큼 서랍속 앨범에 사진을 보관하는일이 일상 다반사가 되었다.


그에따라 사진을 폰 또는 서버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게 되었고.






개중 가장 대표적인 사진보관 서비스를 들자면.


피카사, 플리커 이밖에 드랍박스, n드라이브, 다음클라우드 등이 있겠으나.


이것들은 사진을 보관만 하지 뭔가 정리(?) 라는개념은 좀 부족한것 같다.







그래서 필자는 네이버 카페를 나혼자 쓸 수 있게끔


비공개로 만들어서 활용하는데.


그 이유는 아래와 같은 이유일 것이다.


가장 대표적인 사진 서비스인 피카사, 플리커와 비교해보면


필자의 생각은 아래와 같다.









피카사나 플리커도 자신만 볼 수 있게 사진을 설정 할 수 있으나.


일단 공유(?)할 수 있는것을 전제로 하는 서비스 이다.


그치만 네이버 카페는 하나의 공간이라는 느낌이있고


비공개로 하면 자기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


그리고 피카사, 플리커등은


간단한 설명이나 이런것은 가능하지만.


일기형태(?) 또는 촬영한 영상등 하나의 형태로 만드는 느낌이 적다.


아니 블로그 형태로 만드는걸 더 좋아한다면 오히려 적합하다고 말하고 싶다.











이렇게 사용하면 좋기는 하지만.


단점은 네이버 카페는 사진은 10MB 이상의 사진을 올릴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방식은


굳이 고화질 사진이 아니여도 좋다!!


스마트폰 등을 활용하여


사진 말고도 이것저것 같이 올려서 정리하고 싶다.(Blog 형태)로


기록하고 싶은 사람에게 적합하다는 것을 말하는 바이다.













네이버에서 카페를 클릭하면


위와같은 화면에서 카페만들기를 누르면 손쉽게 카페를 만들 수 있다.


※ 카페 성격은 비공개로 하도록 하자.









이렇게 비공개 카페를 앨범으로 사용하였을 경우의 장점은







이렇게 만들어 두면 인터넷에 연결 될 수 있는 모든 환경에서


앨범을 볼 수 있다는 것이고 이것과 마찬가지로








컴퓨터에서 사진을 올려 앨범을 관리 할 수 있는 것처럼


스마트폰에서 언제든지 사진을 업로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추가적으로 더 말하면


폰등 다른곳에서도 편하게 하기 위해서는


게시글을 다 작성하고.


블로그 / 카페 보내기 및 마우스 오른쪽클릭을


허용으로 해두는 것이 좋다.


그래야 내사진 나중에 내가 받을때 편하다!!


특히 스마트폰에서 다운받을때 더더욱 중요하니 이점 꼭 유의하자!!









두번째로는 카테고리를 본인이 정할 수 있기때문에.


날짜별 혹은 사진의 주제별로


정리할 공간을 만들어 두고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이다.




3번째는 위에서 계속 언급하였던


게시판이라는 특성을 이용한 앨범 구현이라는 것이다.


굳이 사진이 아니라도.


동영상 촬영을 한것이라면 동영상을 올릴 수 있고


특정 위치를 방문한 것으로 지도를 나타내고 싶다면.


지도를 나타내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것이다.





네번째로는 볼수 있는 사람의 권한 설정이다.


솔직히 말해 국내에 네이버 아이디는 거의 주민등록번호와 마찬가지로.


한사람당 하나씩은 소지하고 있다.


나만이 쓸 앨범으로 만들 수 도 있겠지만.


가족들을 초대하여 가족앨범집등의 형태로도 만들 수 있다는것이다.

(뭐 이것의 경우 요즘은 밴드로 대체되는 분위기 인듯 하지만. 뭐 이럴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해본다.)







그래서 필자는 앨범형 네이버 카페외에도


특정 몇명만을 초대하여 포트폴리오관리용 카페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그럼 마지막으로 위와 같이 꾸미는 방법을 보자면 매우 간단하다.




카페의 메인은 카페 관리에서


위와같이 앨범형으로 선택을 하면 되는 것이고.




게시판 메뉴는 앨범형으로 선택하면


간단히 해결 되는 것이다.








피카사, 플리커나 여타의 클라우드 기능을 수행하는 개인용 웹하드는


자동으로 내 사진을 수집해 간다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앨범처럼 관리한다 라는 부분에서 필자는 이렇게 사용중이고.


이렇게 사용하는건 사실 손이좀 가는 귀찮은 부분이기도 하다.


그래도 사람은 추억을 먹고산다는 말이있다.


그렇다면 당신의 삶을 기억하는것은 누군가 대신해주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직접 하는것에 가치가 있지않을까?


하고 말해본다.